파워볼하는법 나눔로또파워볼 파워볼예측 배팅사이트 주소 바로가기

[톱스타뉴스 이창규]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최고의 축구선수 세 명을 꼽은 가운데, 그간 밝히지 않은 사실을 털어놔 눈길을 끈다.

8일 오전 모터그래프 공식 유튜브 채널은 신형 S90 출시 기념으로 볼보 공식 홍보대사 손흥민과의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손흥민은 다양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하나파워볼

이날 인터뷰 도중 손흥민은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박지성, 그리고 리오넬 메시를 꼽았다.







손흥민은 “어릴 때부터의 롤모델이라는 건 변함이 없는 것 같다. 그래서 호날두는 빼놓을 수 없는 것 같다”면서 “(박)지성이 형도 제가 어릴 때 많은 것을 가져다 주신 분이기 때문에 두 분은 꼭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 명은 안 뽑을 수가 없다. 당연히 리오넬 메시”라고 덧붙였다.

그런 뒤 손흥민은 “제가 이런 이야기를 한 번도 안 했는데, 사실은 호날두 선수가 제 롤모델인 건 확실히 맞다”면서 “하지만 축구를 좀 더 잘하는 사람은 개인적으로 메시 선수를 뽑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우리흥 현명하게 선 긋네ㅋㅋㅋㅋㅋ”, “그래도 롤모델은 호날두네”, “호모델ㅋㅋㅋㅋ”, “아무튼 박지성”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이 연타석 홈런 포함 4안타를 폭발시키며 팀의 대역전승을 이끌었다.

키움은 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의 팀 간 10차전 원정경기에서 16-15로 승리하고 3연패를 탈출했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시즌 전적 62승44패를 만들며 이날 KIA에 패한 LG(48승3무42패)를 제치고 2위를 탈환했다.

이날 3루수 및 2번타자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수비에서 실책을 기록하기도 했지만 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4안타 4타점 3득점으로 타석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두 개의 홈런을 기록한 김하성은 자신의 한 시즌 개인 최다 홈런이었던 23홈런을 38경기가 남은 시점에서 달성했다.

2-10으로 8점을 끌려가다 이후 14점을 추가한 키움이었다. 경기 후 김하성은 “‘뒤집자’라기보다 한 점 한 점 따라가자는 말들을 많이 했다”며 “포기하기엔 너무 초반이었다. 여러 실수도 있었지만 결국 우리 야수들이나 마지막에 나온 투수들이 집중을 해줘서 뒤집을 수 있었다. 오늘 경기가 선수들에게도 좋은 자극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자신의 홈런 기록을 넘어선 것에 대해서는 “기분 좋다. 하지만 이만큼의 홈런만 생각한 것이 아니었다. 23개라는 숫자보다 아직 경기가 남았는데도 기록을 넘었다는 것에 ‘겨울에 잘 준비했구나’ 생각하게 된다. 웨이트 트레이닝과 잘 쉰 것이 도움이 됐고, 1년, 1년 경험이 쌓이다보니 수 싸움에 여유가 생긴 것 같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직은 시즌이 남았기 때문에 개인 기록보다는 팀 성적에 중점을 둬야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동행복권파워볼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배우 신이가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 표독스러운 악녀로 변신, 압도적인 연기력을 과시하고 있다.

신이는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 조카 예지(임수향 분)의 고모 오지영으로 분해 오빠를 죽인 사람의 딸인 예지가 행복한 모습이 보기 싫어 중고등학교 시절 왕따를 만들고, 대학입학도 반대 했을 뿐만 아니라 교사가 되고 싶어 하는 예지의 꿈을 짓밟고 자신이 운영하는 고시원의 공짜 총무로 살게 하는 등 표독스러움으로 시선을 압도하며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또 신이는 예지와 서진(하석진 분) 사이를 훼방 놓기 위해 서진의 엄마인 김연자(박지영 분)를 찾아가 모함하고, 장인 기일에 찾아온 서진에게 “살인자 딸도 좋다고 끼고 사는데..저 애 엄마가 누구를 죽였는지 알기나 해?”라고 내뱉는 등 표악스럽고 독기 가득한 눈빛으로 캐릭터로의 몰입도를 높였다.

그녀의 연기력이 드러나면 드러날수록 과연 신이와 조카 오예지의 악연엔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지 이들의 가족사에 얽힌 진실은 무엇인지에 대한 의문을 증폭시키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1998년 영화 ‘여고괴담’으로 데뷔한 신이는 영화 ‘색즉시공’, ‘가문의 부활-가문의 영광 3’, ‘위대한 유산’, SBS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MBC 드라마 ‘훈장 오순남’ ‘소림사에는 형님이 산다’, TV조선 ‘조선 생존기’, ‘대군-사랑을 그리다’ 등에 출연해 신스틸러로 사랑받았으며, MBC ‘복면가왕’, tvN ‘엄마 나 왔어’, MBC every1 ‘비디오 스타’, MBN ‘동치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거침없는 입담과 예능감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신이의 활약이 돋보이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글씨 축소 글씨 확대


심으뜸 인스타
[헤럴드POP=배재련 기자]심으뜸이 완벽 몸매를 인증했다.

9일 스포테이너 심으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골격근량 유지하고 체지방만 뺀 우리 돼람이 바디 프로필 프로젝트 마지막 영상 드디어 업로드했어요! 조금 늦었지만 보러와요”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심으뜸은 브라탑에 레깅스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미국 킴카다시안 뺨치는 완벽한 몸매와 애플힙이 보는 이의 눈을 의심케 만든다.

한편 심으뜸은 지난 2016년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출발 드림팀’에 출연해 ‘엉짱녀’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파워볼엔트리

배우 이광기가 아들의 사망 보험금 전액을 아이티에 기부했다고 고백했다.

9일 오전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는 배우 겸 아트 디렉터 이광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트로트 가수 박구윤이 스페셜 MC로 함께 했다.

이광기는 “파주에서 스튜디오를 운영 중이다. 또 개인방송도 하고 있다. 미술품 유통 활성화를 위해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열심히 홍보하고 있다”고 근황을 공개했다.

이광기는 아트디렉터가 된 이유에 대해 “가족이 한 명 곁을 떠나가면서다. 너무 아프고 지치고 자괴감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이광기의 아들은 지난 2009년 신종플루로 세상을 떠났다.

이광기는 2010년 신종플루로 사망한 아들의 보험금을 아이티에 기부했다. 그는 “아이티에 대지진이 일어났고, 아이의 사망보험금을 전액 기부했다. 아이티 봉사활동을 가게 됐다”고 말했다.

가족들의 반대가 있었다고. 이광기는 “가고보니까 이유가 있더라. 100일만에 아이가 꿈에 나타났다. 내 눈물을 닦아주면서 ‘나 잘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 아이들 잘 도와줘’하더라. 꿈에서 깨서 아내에게 전화를 했다. 아내도 펑펑 울더라”라고 회상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